임산부가 치과 치료를 받아야 하는 이유 ~ 주요 구강질환과 관리 방법 ~

임신을 하게 되면 엄마의 몸이나 뱃속의 아기가 신경 쓰이기 마련입니다. 다른 부분은 꼼꼼히 신경 쓰지만 의외로 잊기 쉬운 부분이 바로 입 속 건강.
임신을 하게 되면 치아나 잇몸 트러블도 일어나기 쉽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이번에는 임산부가 치과 치료를 받아야 하는 이유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임신 중에 일어나기 쉬운 구강질환은?


·충치
침은 자정 작용과 항균 작용 등 입 속의 건강을 돕는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습니다. 임신을 하면 호르몬 밸런스의 영향으로 침의 분비가 적어지기 때문에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상태가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입덧 때문에 양치를 소흘히 하거나, 식사 리듬이 흐트러지면 입 안에 더러움이 쌓이게 되어서 충치의 위험이 높아집니다.

·치주염(임신성 치은염)
임신 중에는 여성 호르몬이 증가합니다. 여성 호르몬이 증가함으로써 임신 중에는 잇몸에 염증 반응이 늘면서 약간의 더러움에도 잇몸 염증이 일어나기 쉽습니다.
또 치주염의 원인이 되는 균을 증가시키는 것으로도 알려져 있어서, 임신 중에는 치주염의 위험이 매우 높다고 할 수 있습니다.

·사랑니
임신 중에는 면역력이 떨어져서 잇몸 염증이 생기기 쉽고, 사랑니 주위에 트러블이 일어나기 쉬워집니다. 임신 전에는 사랑니가 있어도 아프지 않았지만 임신을 한 후에는 사랑니 근처에서 통증을 느끼는 분들도 많다고 합니다.

| 구강질환이 아기에게 미치는 영향은?


·엄마의 충치가 아기에 옮을 수도 있다
갓 태어난 아기의 입 안은 무균 상태입니다. 아빠와 엄마에게 충치가 있다면 얼굴을 가까이 대거나 아기와 스킨십을 하는 것 만으로도 충치의 원인균이 옮아가는 경우가 있습니다.

·치주염은 조산의 위험을 높인다
치주염에 걸린 임산부는 그렇지 않은 임산부에 비해서 약 5배나 조산이 되기 쉽다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이는 치주 질환에 걸리게 되면 자신의 몸을 지키려는 세포에서 출산을 촉진시키는 물질이나 자궁 수축을 촉진시키는 물질이 과잉으로 분비되기 때문입니다. 중증의 치주염이 되기 전에 빠른 관리가 필요합니다.

| 임신 중에서도 치료를 받을 수 있나요?


임신 중이더라도 대부분의 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입덧의 증상이 심한 초기나, 배가 커져서 똑바로 누운 자세를 하기 힘든 후기가 되면 치료를 받기가 어렵기 때문에 안정기(임신 5~7개월경)가 치료를 받기 좋은 시기입니다.
다만, 마취와 X선 촬영, 투약 등은 아기에게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치과에 가면 반드시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리고 치료를 받도록 하세요.

발치의 경우에는 임신 중에는 통증을 완화하는 치료를 하며 경과를 보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 임신 중에도 한 번은 치과 검진을 받는다!


·보건소 임산부 무료 치과 검진을 받는다
임신 중에는 구내 트러블이 일어나기 쉬우므로 보건소나 일부 산부인과에서는 임산부를 대상으로 무료 치과 검진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별다른 증상이 없어도 건강 진단을 하면 이상을 발견할 수 있으니 꼭 진료를 받으세요.
진료를 받는 시기는 보통 입덧이 가라앉는 4~5개월경을 추천합니다. 이 시기에 검사를 받으면 혹시 치과 질환을 발견하더라도 대부분 안정기에 치료를 끝낼 수 있습니다.

·자주 가는 치과에서 검진을 받는다
보건소에서 무료 검진을 받았더라도 진단의 내용에 따라서는 유료 치료가 동반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럴 때에는 어떤 치료를 해야 하는지, 비용은 얼마나 드는지 미리 알아두면 좋습니다.
보건소가 멀어서 무료 검진을 받기 힘들다면 자주 가는 치과에서 검진을 받고 구강건강을 지키며 출산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 임신 중에도 집에서 할 수 있는 임산부 구강관리


·입덧이 심할 때의 케어방법
입덧이 심한 시기에는 칫솔을 입에 넣는 것도 상당히 고통스럽습니다. 양치는 반드시 식후에 하지 않고 몸 상태가 좋을 때 해도 괜찮습니다.
양치를 할 때에는 아래쪽을 향해서 몸을 숙이고 칫솔을 혀에 닿지 않도록 하면 구토감을 피할 수 있습니다. 칫솔은 헤드가 작은 것을 고르고, 치약은 향료와 맛이 강한 것을 피하면 좋습니다.
불소가 함유된 치약은 충치 예방에 좋습니다. 하지만 아무래도 양치를 못할 것 같을 때에는 가글로 대신해도 괜찮습니다.
입덧이 심한 분들은 양치 대신 가글액(가그린, 리스테린 등)을 사용해 가글을 하면 입안을 개운하게 해줘서 불쾌감을 덜어주는 효과를 보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올바르게 양치한다
한 곳을 20회 이상, 칫솔의 털끝이 퍼지지 않는 아주 약한 힘으로 가늘게 양치합시다. 칫솔의 털끝을 이와 잇몸 사이, 치아와 치아 사이에 제대로 맞닿게 의식하면서 칫솔질을 하면 깔끔하게 양치할 수 있습니다.
치실을 함께 사용하면 칫솔질로는 닦아내지 못하는 치아 사이의 치석도 제거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자택에서 구강 케어를 하면서 치과에서 스케일링을 받으면, 충치나 치주염의 위험이 훨씬 줄어 이후 관리도 편해집니다.

————————————

산후가 되면 육아로 정신 없이 바빠서 엄마 자신은 뒷전이 되기 쉽습니다.
출산 준비의 하나로 생각하고, 가능하면 아빠도 함께 치과에서 검진을 받고 건강한 입으로 아기를 맞이하도록 하세요

관련 기사
임산부에게 좋은 음식, 임산부 식사 TIP!
임신선은 언제부터 예방하나요? 임신선 예방에 좋은 오일은?


아모마 아이위즈블렌드

배 속의 아기와 엄마를 위한
아이위즈블렌드

아모마 매터니티리프레시

임산부의 기분 전환을 위한
매터니티리프레시

구매 후 리뷰 포인트 쌓기 이벤트 진행중입니다. 무시하기